[1월의 밤하늘] 태양까지 차로가면 기름값이 얼마?
[1월의 밤하늘] 태양까지 차로가면 기름값이 얼마?
  • 우민경 기자
  • 승인 2020.01.09 14:07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 것 같지 않았던 2020년이 찾아왔습니다. 돌이켜보면 90년, 2000년대에는 재밌는 천문현상이 많았는데, 언젠가부터 특별한 일도 없고 태양은 늘 잠잠하게 타오릅니다. 근데, 이건 뭐 올해도 마찬가지군요. 그토록 광활한 우주에서는 여러 가지 현상들이 일어나고 있겠지만, 우리 은하 한구석에 존재한 태양계는 2020년도 별일 없이 조용할 듯합니다. (다른 기자님이 2020년의 천문현상을 정리해주신 포스트가 있으니 참고하세요. 링크!)

하지만 정말 빅 이벤트 천문현상은 예고 없이 갑자기 찾아올 겁니다. 그런 일이 생기면 바로 소식 전할 테니 걱정 마세요.

또 별과 우주에 대한 어떤 일이 있나 봤더니, 얼마 전에 “천문”이라는 영화가 개봉을 했습니다. 연말연시 업무에 치여 아직 못 보고 예고 영상만 봤는데, 역사적인 사실보다는 상상력을 기반으로 만든 영화인 듯합니다. 그 영화에 관한 이야기는 그쪽으로 해박한 다른 기자분이 글을 한번 올려 주실 듯합니다.

아직 팔로우 안 하신 분은 꼭 팔로우 해주시고요, 좀 늦었지만 2020년 1월의 밤하늘을 시작합니다!

 

 

며칠 후인 111일엔 보름달이 뜨는데 새벽 410분경에는 월식이 일어납니다. 하지만 반영 월식이라 눈으로는 월식이 일어나는지 확인이 어렵습니다. 이후로도 올해는 세 번이나 더 월식이 일어나지만 우리나라에서는 그 시간에 달을 볼 수 없거나, 이번 처럼 반영 월식입니다.

그림 : 1월 11일의 반영월식 (Image by TheSkyX pro)

 

반영월식은 달이 지구의 본 그림자(Umbra)가 아닌 반 그림자(Penumbra)로 지나치는 현상입니다. 골대에 못 들어가는 축구공 같다고 할까요? 달이 본 그림자를 관통하면 개기월식, 스치면 부분월식이 됩니다. 우리가 볼 수 있는 다음 개기월식은 2021년 5월 26일입니다.

저 그림자는 태양으로 인해 지구가 우주에 만드는 것입니다. 지구는 상대적으로 작기에 그 그림자에 가려지
는 천체는 달이 유일합니다. 반면, 인공 천체인 인공위성들은 자주 들어갑니다. 그래서 인공위성들은 그 사이에 들어갈 때 발생하는 현상에 대한 대책을 갖고 제작되지요. 태양빛을 받지 못하니 미리 저장해둔 전기를 사용해야 하고 온도가 낮아지니 그에 대한 대비도 필요하죠. 아래 그림에서 인공위성이 그림자에 들어가는 원리가 잘 보입니다.

그림 : 인공위성(빨간)이 지구 그림자로 들어가는 모습 (Credit : http://www.johnstonsarchive.net/astro/satview.html)
그림 : 인공위성(빨간)이 지구 그림자로 들어가는 모습 (Credit : http://www.johnstonsarchive.net/astro/satview.html)

그림 : 2020년 1월 행성들의 모습 (Image by : Stig's Sky Calendar)
그림 : 2020년 1월 행성들의 모습 (Image by : Stig's Sky Calendar)
그림. 2020년 1월 내행성의 움직임 (Image by TheSkyX pro)
그림. 2020년 1월 내행성의 움직임 (Image by TheSkyX pro)

 

이번 달 내행성 그림도 이해하기 쉽게 1일부터 31일까지 하루 한 프레임으로 만들어진 GIF 파일로 준비해봤습니다.

보시면 지구가 금성과 수성에게 쫓기는 형상입니다. 저 그림에서 방향은 어떻게 될까요? 지구에서 볼 때 태양 방향이 북쪽은 절대 아니니 남쪽이겠죠? 지구는 반시계 방향으로 회전을 하므로 태양이 서쪽 지평선 아래로 내려가면 그제서야 금성이 서쪽에서 보이게 됩니다.

이런 그림으로 설명드리긴 좀 어려운데, 머리에서 잘 안 그려지는 분들은 그냥 지구에 우리나라가 그려져 있다 생각하시고, 동해에서 태양이 먼저 떠오르는 장면을 생각해보시면 좀 쉽습니다. 말로 설명하려니우리도 유튜브를 하든지 해야 하는데ㅜㅠ

올해 상반기, 대략 4월 까지는 해지고 서쪽 지평선에 밝은 별이 보이면 그건
금성이라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금성은 어떤 별보다도 밝기 때문에 헷갈릴 일이 없습니다. 특히 325일을 정점으로 -4.4등급으로 밝아지면서 지속적으로 지평선에서 위로 올라옵니다. 밝은 금성과 함께 보이는 달은 늘 장관입니다. 20191229일 가느다란 초승달과 가깝게 붙어있는 금성을 보실 수 있고, 이어서 128일에도 비슷하게 가깝게 붙어있는 금성과 달을 보실 수 있습니다. (아래 밤하늘 풍경에서 이어집니다.)

그림. 2020년 1월 외행성의 배열 (Image by TheSkyX pro)
그림. 2020년 1월 외행성의 배열 (Image by TheSkyX pro)

외행성입니다. 해왕성(녹색 궤도)까지 잘 보이게 하려니 지구가 너무 안 보여서 천왕성까지만 보이게 캡처했습니다. 보시는 대로 지구에서 볼 때, 태양 건너편에 목성과 토성이 있습니다. 덕분에 올여름은 돼야 새벽에 보이기 시작합니다.

이렇듯 금성 빼고 다른 행성은 모두 별 볼일이 없습니다.

 

2020년 1월의 밤하늘 지도입니다. 1일 저녁 10시, 15일 저녁 9시, 31일 저녁 8시경에 보이는 하늘입니다.


이달의 관측대상
사분의자리 유성우


사분의자리 유성우가 있는 4일 초저녁에는 음력 10일인 꽤나 큰 달이 떠있어서, 달이 지고 난 새벽 1시경에는 유성우가 별로 안 보일 듯합니다. 이 유성우가 떨어지는 중심 위치는(복사점) 목동자리와 용자리 중간 즈음에 있습니다. 원래 사분의라는 기계는 천체의 각도를 재는 장치이며 사분의자리라는 별자리는 지금은 사용되지 않습니다.

사분의보다는 육분의가 더 널리 사용되었고, 육분의자리는 지금도 실제 있는 별자리입니다. 겨울왕국2에서 엘사한테 어떤 꼬마가 얼음으로 육분의를 만들어 달라고 하죠. 전 세계를 통틀어 살면서 육분의를 보신 분이 얼마나 될까 싶은데, 왜 하필 이토록 생소한 기구인 육분의를 만들어달라고 한 건지는… (디즈니가... 동심파괴힌트는 아래 그림에여기까지…)

그림 : 육분의 (Image Credit, 이미지 안에)

이달의 천체관측 기초 개념  “지구, 달, 태양의 거리”


이번 달에는 좀 잘 알려진 이야기를 다르게 해볼까 합니다. 우리는 지구의 지름, 달까지의 거리, 태양까지의 거리를 Km 단위로 배우거나 지구과학을 아직 기억하신다면 AU(Astronomical Unit) 정도를 기억하실 겁니다. 그럼 한번 정리해볼까요?

지구의 지름 : 12,742 km
달까지의 거리 : 380,000 km
달의 지름 : 3,470 km
태양까지의 거리 : 150,000,000 km (1AU)
태양의 지름 : 1,390,000 km

뭐 이렇게 재미없는 걸 얘기하냐 하시겠지만, 이 거리는 태양계에 대한 아주 기본적인 베이스가 됩니다. 이 값들을 잘 기억하면 천문학적인 현상들에 대해 조금 쉽게 이해 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그냥 수치인지라 기억에 잘 안 남죠. 그래서 제가 남자들한테 수업을 할 때 쓰는 방법인 돈으로 환산하는 방법을 알려드려볼까 합니다.

예를 들어, 연비가 12km/Liter인 자동차가 있습니다. 뭐, 휘발유 차라고 하고 리터당 1,500원이 든다고 생각해보죠. 그럼 이 차로 지구를 한 바퀴 돌면 얼마의 비용이 들까요? 지구 지름을 둘레로 환산하면 대략 4만 Km가 됩니다. 그럼 엔진오일이나 부속품은 다 빼고, 대략 500만원의 주유비가 필요합니다.

이번엔 달까지 가볼까요? (물론 이 값은 중심과 중심의 거리지만 그런 건 다 무시할게요.)
380,000Km ÷ 12Km/Liter * 1,500\/Liter = 47,500,000원이 듭니다. 이 정도면 차가 가다가 퍼질 것 같지만, 뭐 가려면 갈 수 있는 거리가 아닐까 생각되네요? 물론 이 금액은 편도 금액입니다!

마지막으로 태양입니다. 150,000,000km ÷ 12km/Liter * 1,500\/Liter = 18,750,000,000(백팔십 칠 억 오천만) ‬원이 되네요. 뭐 이 정도면 대치동 31평 은마아파트 9.35채 정도 사니깐 갈만하다고 해야 하나요? 싼 건가? 아닌가? (
※본 시세는 KB 부동산 20.01.03 매매 일반 가격을 참고하였습니다.)

이제 태양까지의 거리가 조금 감이 잡히시나요? 지구와 달까지의 거리만 해도 좀 만만해 보이긴 하지만 실제로 달까지 무엇을 보내고 하는 것 자체가 엄청난 일입니다. 앞서 설명한 것 처럼 차로는 당연히 갈 수 없고 현재로서는 로켓이 유일한 방법입니다.

요즘 핫한 SpaceX의 재사용 로켓을 타고가면 지구 저궤도(고도 약 400~500Km, 아래 그림에서 Exosphere에 해당되는 높이)에 어떤 물체를 올리는데 대략 Kg당 200만원이 조금 더  듭니다. 물론 이건 계약에 따라 다릅니다. (NASA 같은 정기배송, KT 같은 어쩌다 배송, 또는 뜨내기손님) 그럼 자동차 한 대를 대략 2 Ton 잡으면 지구 저궤도 가는 데만 40억을 지불해야 합니다. 현재로서 가장 싼 방법이라 할 수 있죠. (도대체 ISS를 올리는데 얼마가 든건지!!!)

그림 : 지구 대기의 구조 및 높이 (Image Credit : NASA)

 

돈이 아니라, 시간으로 계산해봐도 좋습니다. KTX 최고 속도가 310km/h이니깐, 태양까지 483,870시간이 걸리고, 년으로 계산하면.. 대략 55.2년? 나머지는 엑셀로 계산해보시면 어떨까요? ㅎㅎ

예고) 다음 달에는 각거리를 조금 더 들어가 보겠습니다. 각거리는 지난달에 배운 내용인데요. 각거리와 천체망원이 어떻게 연결되는지 살펴보죠. 아직도 지구에서 왜 아폴로 착륙선을 관측 못하냐, 그래서 달에 간 게 아니다 하시는 분들이 있어서....

2013년, 달과 금성 (Credit : Darrel O'Neill Kelowna, BC, Canada)

위 사진은 2013년에 촬영된 달과 금성의 사진입니다. 따라서 2020년 1월 28일 저녁 7시경 서쪽하늘에서 같지는 않지만 비슷한 풍경을 보실 수 있습니다.

달이 조금 더 누워있고 금성이 조금 더 높은데 있다고 생각하면 비슷할 것 같습니다. 지난 연말에 회사 사무실에서 수영장 가다가 보이는 달, 금성, 목성이 롯데타워와 함께 매우 인상적이었는데요. 이번 달에 가능하면 제가 직접 사진을 찍어보도록 하겠습니다.

혹시, 밤하늘 풍경에 어울릴 사진을 투고(이메일 master@sllab.co.kr, 쪽지, 댓글) 해주시면 이달의 밤하늘 포스팅에 꼭 올려드리겠습니다. 별 사진을 안 찍은 지 너무 오래돼서 다시 찍으려니 귀차니즘을 이길수가 없습니다. 다시 시작해야지, 해야지 하지만, 무슨 일은 끝이 없이 몰려오는지...

벌써 2020년이 되었고, 또 1월이라고 해가 조금 길어진 느낌이 들더군요. 겨울이 겨울 같지 않게 너무 따뜻해서 어색하지만 하늘에 떠있는 겨울철 대삼각형, 다이아몬드 덕분에 지금이 겨울이라는 걸 까먹지 않고 살 수 있습니다.

이번 달에는 회사의 일들, 개인적인 일들이 겹쳐져서 실제 포스팅이 늦어졌습니다. 죄송합니다. 2월부터는 다시 본격적으로 이달의 밤하늘을 진행해보겠습니다. 

모든 분들, 새해가 주는 마음가짐 변치 마시고, 올해도 건강하고 행복하시길 기원합니다.
부족한 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ehido 2020-01-15 01:07:06
유용하네요